Itinerary(will be linked with posts)


■ 지도의 점들을 클릭하시면 블로그 글 주소가 링크 되어 있습니다.(페이지가 나타나지 않는 포스트는 예약포스로 향후 링크가 활성화됩니다) 제 블로그 찾아주셔서 감사합니다. ► E Blog http://ipower7.bogspot.com

Post List

2017년 5월 31일 수요일

미서부 자동차여행 캘리포니아 데스밸리의 스스로 움직이는 돌(Racetrack Playa, Moving Rock)

    
            
    
            
    

    ▼ 기름먹는 하마타고 
       미국에서 가장 큰 국립공원인 데스밸리를 달리던 날 이야기

       "Deathvalley Racetrack Playa(Moving Rock)"

       레이스트랙을 들어가기 위해서
       아끼고 사랑하고 이뻐죽는 프리우스를 두고
       Jeep을 렌트해서 공원내부를 2~3시간 달려 도착. 



   ▼ 데스밸리 전체 길이만 200키로가 훌쩍..
       
       하여간 달리고 달리다가 어여쁜 선인장이 많아서
       잠시 정차를 하고 사진도 찍고 휴식.


   ▼ 중간에 Teakettle junction 에서
       몇시간만에 처음만나여행자들,
       너무 반가운 마음에 사진 한장.

       그런데 난 주전자 거는 것도 몰랐음. 


   ▼ 이제부터는 사진 투척
       레이스트랙의 스스로 움직이는 돌들.

       집에와서 구글검색 전까지는 
       아이쿠야 어찌나 신기한지.

       여기저기 보물 찾기처럼 돌들을 찾으라 바뻤다지.











   ▼ 세상은 넓고 볼 것은 많다고
       살다살다 이런 곳을 다 와보고.

       인터넷도 없던 시절.
       사진으로 보지 못한 채로 방문했다면 더 얼마나 신기했을까?


  ▼ 손으로 들기도 힘든 이 돌들이
      달팽이 기어가듯 자신의 발자욱을 남기며 이렇게 멈춰 있다






   ▼ 심지어 V자 모양의 뾰족이 가운데 있던 
       이 녀석은 이 곳 Racetrack playa의 기이한 현상들의 원인이 밝혀졌음에도 불구하고
       도저히 이해가 안되는 광경. 


   ▼ 저어기~
       멀리보이는 돌산 근처로 갈수록 
       스스로 움직이는 돌(Moving Rock)들이 많이 있다는 것.


   ▼ 그런데 말이지.
       우리를 둘러싸고 있는 산.
       그 가운데 달랑 우리둘.

       화성에 혼자 착륙한듯한 그 느낌 말이야..

       웬만해서는 잊기 힘들어.




<세상은 넓어>



2017년 5월 30일 화요일

미서부 자동차여행 말리부 페퍼다인대학교(Pepperdine University)

  
            
    
            
    

     봄하늘이 청명하여 가슴이 탁 트일때면 생각나는 곳
        다시 한번 가고 싶은 곳. 뭐 그런 얘기다

        미서부 말리부에 위치한
        "페퍼다인대학교(Pepperdine Universiy)"



    데스밸리를 다녀오면서 
       미서부의 말리부 해안가 드라이브를 한번 하자했는데,
       아니 이런 멋진 풍경의 대학교가 있다니.

       뭐 스마트폰도 없던 시절이라
       다짜고짜 교정으로 들어가 본다.


    요로콤시 황홀경이니
       공부도 잘될것 같고, 신나게도 놀것 같고 뭐 그런 느낌적인 느낌.

       뭐 그런거.
       뉴욕 깨진유리창이론도 있자나.


    나중에 태어날 우리딸은 이런 곳에서 공부를 했으면 하는.
       그말을 내뱉고 하늘한번 보고
       또 그말을 내뱉고 저멀리 태평양 한번 보고.

       그렇게 시간을 보냈다는거 아니겠어. 


    아내랑 교정을 걸으면서,
       앞으로의 미래에 대한 희망, 걱정, 사소한 얘기들을 나눴지.


    페퍼다인대학교(Pepperdine University)의교정을 거닐다가,
       문득 여기서 공부하는 아이들은 어떤 표정들일까 궁금해서
       여기저기 건물 안으로 들어가 볼까하다가.

       괜시리 카메라 소리내다가
       공부하는 학생들 면학분위기 망칠까봐 패스. 


    페퍼다인대학교(Pepperdine University) 교정에서 
       바로 보이는 말리부 해안
    
       그리고 저멀리 구름과 입맞춤 중인
       대평양.


    하늘색이 이정도만 해준다면
       우리나라도 너무나 멋진 교정들이 즐비한데,

      언제부턴가 
      늘 회색빛이었던 하늘이 야속하네. 


  ▼ 우리딸이 아래사진의 아내 옆에서 
       손 꼭잡고 있는 모습을 상상하니 절로 아빠미소가. 


    지난날을 후회해야 무슨 소용이겠냐만은,
      요즘같이 정보가 넘쳐나고 
      앉아서 먼 이국땅 대학들 교정을 내방안 컴퓨터 앞에서 볼수 있는 시대 였다면,

      아마 나는 
      고등학교때부터 똥싸도록 공부해서 학부유학을 갔었을 듯. 


    페퍼다인대학교(Pepperdine University)에서의
       평온한 반나절을 보내고
       우리는 말리부 해안에 들러서 또 망중한을 즐기다가

      게티빌라에 가서 또 한번 놀랬지.


   인생Car라고 해야되나.
       잔고장 한번 없이 우리의 동반자였던 
       도요타 프리우스





<대학민국 그리고 전세계의 모든 대학생들을 응원합니다.>



2017년 5월 29일 월요일

경험에 돈을 투자하는 사람

    
            
    
            
    

    ▼ 옆집에서는         어떤 동물을 키우고
                                      어떤 식물을 키우고
                                      어떻게 주말을 보내는지  
                                      궁금해 하는 것은 이해가 가나
       
       옆집이         우리집과 같은 종류의 강아지를 키우지 않는다고
                            혹은 우리집처럼 상추가 아닌 선인장을 키운다고 
                            그들에게 훈수를 두는 이웃은 세상에 많지 않다.

       그것은 개인 프라이버시 문제일 수도 있으나
       근본적으로는 너와 나의 삶의 방식이 응당 같지 않고
       또한 서로에게 전혀 영향을 미치지 않는다는
       사실이 숨어 있기 때문.

       이런 기본적인 룰은 
       사람에 따라 잘 지켜지기도, 전혀 안지켜지기도 하는데.        

        그래서 
        나는 물건보다는 
        경험에 돈을 투자하는 사람을 선호하는 편이다.
     
        옷, 차, 건물 보다는 음식, 문화, 여행 등에 
        관심이 많고 상대적으로 돈을 더 쓰는 사람들은 
        비교적 상대의 입장에서 귀를 열고 듣는 경우가 많았기 때문이다.  

<하버드 대학교>



2017년 5월 26일 금요일

2017년 1분기 읽은책 목록 정리

    
            
    
            
    

1분기가 막 끝났기 때문시,
잠시 쉬어가는 의미로 

2017년 1분기에 읽었던 책목록 정리
(개인적으로 재미있었던 책은 붉은 글씨로 담아봅니다)

자 그럼.


1. 말주변 없어도 대화 잘하는 법(How to be a good talker with anybody) 김영돈
2. 다빈치처럼 상상하라 (신동운)
3. (Secret)
4. 파스타는 검은 접시에 담아라 (우지케 슈타)
5. 알면서도 알지 못하는 것들(김승호)
6. 아버지의 선물(와타나베 미키)
7. 왕초보주식교식(조홍래)
8. 영어회화 100일의 기적(문성현)
9. 논술세대가 알아야 할 단숨에 읽는 한국사(Fast reading of Korean history, 오정윤)
10. 성경의 지혜에서 배우다(나이토 요시히토)
11. 장자, 영혼의 치유자(차경남)
12. 중년이 묻고 심리학이 답하다(김희수)
13. 행복론(알랭)
14. 너무 다른, 부끄럼쟁이 두남자 이야기(최낙정)
15. 시골빵집에서 자본론을 굽다(와타나베 이타루)
16. 경제, 알아야 바꾼다 (주진형)


책을 구입하는 것도 
여러권 모이니 부담시려워서 
바로바로 원하는 책 대출은 힘들지만 
동네 도서관에서 빌려서 보는 것으로 정책(?) 변경!! :)
- 주진형씨의 경제, 알아야 바꾼다 부터는 대출.








2017년 5월 25일 목요일

판다익스프레스

    
            
    
            
    

    ▼ 쉑쉑버거가 강남역에 입점하면서 아주 난리부르스 였는데,
       옴마야 찾아보니 판다익스프레스도 한국에 들어옴.

       인앤아웃버거 다음으로 가장 많이 먹었던 판다익스프레스. 


   ▼ 샌디에고 UTC Mall에 위치한 판다익스프레스는 
       집에서 5분 거리라 
       부지런히 들락날락 거렸지.


   ▼ 처음 주문할 때는 이거이거 너무 헷갈린거야
      나는 주식이 밥(or 면)인데
      여기선 Side를 밥이나 면으로 고른다는.

      뭐 중식을 많이 먹어봤어야지.
      그냥 짜장면에 탕슉이면 만사 오케이니까 말이지.


   ▼ 너무 맛있고 매장도 전국에 골고루 퍼져 있어서
       한때는 판다익스프레스에 폭 빠져서 
       홈페이지도 들락날락거리고, 사업역서도 살펴보고..


  ▼ 중식이나 일식이나
       음식이 식거나 아예 차갑게 서빙(일식 스시)이 되는 반면,
       한식은 식어버리면 바로 그 맛을 잃어버리는게 큰 단점.


   ▼ 주문하고 계산까지 
       거침없이 진행되는 것이 미국스럽기도 하고.
       바쁘게 살아가는 현대에 전국적 매장을 가지고 있는 성공 포인트 인듯.


   ▼ 아내랑 명동에 한번 가서 
       옛 추억을 떠올리면서 한사발 마셔야겠음. 




<아이스링크에서 아이들 스케이트 타는 모습 보면서 국수 마시기 가능한 장소임>



2017년 5월 24일 수요일

샌디에고를 한눈에 담을 수 있는 Kate O. sessions memorial park에서의 평온한 주말

    
            
    
            
    

    ▼ 딸아이가 태어나기 4달 전 이야기.

        샌디에고는 워낙 유명한 관광지라 
        가볼만한 곳도, 먹을 것도, 탈 것도, 즐길 것도 많다만
        나름 몇달을 살다보니 
        정말 보석 같은 곳이 많더라.

        Kate O. sessions memorial park 도 그 중 하나.



   ▼ 배가 뽈록 튀어나온 아내와 함께 풍경 좋은 곳에 가서
       하루를 시작하고 마무리까지 하기로.

       (지금 와서 생각해보면,  좋은 공기 마시고 좋은 생각하고,
        다 그런것이 업이 되어 
        지금의 딸아이가 착하고 밝게 자라고 있는듯)


  샌디에고 Kate Session Park의 장점이라면,
        다운타운(Downtown)을 비롯해서, 미션베이(Mission Bay) 등 
        보기만해도 마음의 평온이 찾아오는 풍경들을 한눈에 볼수 있다는 것.


    ▼ 유명광관지를 둘러보기 바쁜 여행자라면 
        과감하게 패스.

        그렇지 않은 여행자라면
        Kate session 공원에 들러서
        여유있는 한나절을 보내도 손색이 없다 (책 필수)


   ▼ 무슨 삼성이미지로거로 활동한다고,
       잠금이 걸려있는 삼성카메라를 지원받아서 
       블로그 글도 작성하던 때.
      
       (지금 생각해보면 꽤 괜찮은 제품이었었는데,
        제품을 팔지 못하게 계속 쉴새 없이 팝업이 뜨는 제품.
        믿음 없이 무슨 마케팅을 하라고)

       내 생애 첫 DSLR 카메라 S3pro.


   ▼ 이민자의 삶이 녹녹치 않음을 느끼며,
        어떻게 해서든 미국에 더 머물러야 하는지
        귀국을 해야 하는지 많은 고민을 시작하던 때.


   ▼ 비행기에서 내리고.

       난생 처음 느껴보는 
       캘리포니아의 따뜻한 바람내음과
       푸릇푸릇 야자수의 느낌.

       그래서 난 여전히 제주도 공항 야자수를 보면 아직도 떨린다지.


   ▼ 잔디에 누워. 


   ▼ 요거이 그때 삼성이미지로거로 활동할때 썼던
       삼성카메라.


   ▼ 우리딸 여기서 컸으면 
       Kate session park 엄청 갔을텐데. ^^;




<주말 보내기에는 정말 딱 좋아>



2017년 5월 23일 화요일

사람의 욕심이라는거 - 돈 그리고 쿼티자판 삼성핸드폰

    
            
    
            
    

    ▼ 사람의 욕심이라는 것.
        
       우연히 샌디에고에서 처음 구입한 
       쿼티자판의 삼성핸드폰 사진을 보면서 
       문득 욕심이라는 거 끝이 없구나
       새삼 다시한번 느껴본다.

       그동안 
       이런저런 핑계로 
       계속 업그레이드 해온 핸드폰 가격만 모아도 
       멋드러진 차 한대는 뽑았을 듯. ^^;


    처음 샌디에고 핸드폰 매장에 갔을때,
      한국에는 쿼티자판이 뭐라고
      너무너무 사고 싶어서 장만했던 첫 핸드폰.

      뭐.
      문자 보내는 비용이 워낙 비싸서
      문자는 보내지도 않았건만 
      그 쿼티자판이 뭔지.

      늘 호기심 많은 내게 그냥 지나칠 수 없는 물건이었더랬다.  


   예나 지금이나
  컴퓨터, IT 기계에 대한 욕심은 끝이 없으나,
  그래도 예전보다는 많이 절제력도 생긴 것 같고.

  이제야 철이 좀 드나보다...



2017년 5월 22일 월요일

아이들 장난감 배터리로는 파나소닉 에네루프 AA/AAA 배터리를 강추

    
            
    
            
    

    다행히 딸아이가 
        그림 그리기를 좋아하는 관계로 
        배터리 먹는 괴물 장난감들을 만지는 시간들은 추억속으로.

        그래도,
        여전히 장난감 무전기라던지, 
        어린이 핸드폰등은 배터리 먹는 하마

        귀염둥이 딸아이 
        장난감 만지는 것이 귀여워 
        코스트코에서 벌크로 배터리를 업어다가 쓰다가

        아이코야 안되겠는거라
        바로 파나소닉 에네루프라는 브랜드의 
        충전 배터리와 충전기를 장만.


    충전지와 충전기는
       중딩때 손바닥만한 IC카 경쟁할때 말고는 
       수십년(?)만에 처음 써보는 듯.

       고르고 고르다가
       어린이 장난감 돌리는 배터리가 뭔 차이가 있겠나 싶어서
       AA와  AAA 혼용해서 쓸수 있는 파나소닉으로 구매.

       특히나 어린이 장난감은 
       AAA 배터리가 많이 쓰이는 듯. 


    충전기랑 AAA 충전지 8개 / AA 충전지 8개를 샀더니만,
       거의 10만원 돈.

       배보다 배꼽이 더 큰거 아닌가 싶어도,
       장난감 말도고 쓸일이 많았으니
       돌이켜 보면 
       수지많은 장사였음. 


   파나소닉 직원은 아니다만,
  장난감 배터리 폭탄에 괴로워 하시는 양반들 계시면
  충전 배터리 구매를 권합니다. 
  파나소닉 말도고 좋은 제품 아주 많음.






2017년 5월 20일 토요일

동부이촌동 맛집 보천에서 돈까스덮밥과 가께우동

    
            
    
            
    

    우동이 가끔 생각날때 가는 곳
       동부이촌동에 위치한 보천 이야기

       이제 질릴때도 되었건만
       여전히 딸아이는 우동을 좋아해서
       여기저기 우동을 맛있게 하는 맛집들을 정리해 놓았는데,

       동부이촌동에 맛있는 우동집 2군데중
       요곳 보천을 빼놓을 수가 없는 느낌적인 느낌
       

  ▼ 일단 들어가자 마자
       우리가족이 먹을 우동과 밥부터 주문


   ▼ 이 곳 보천의 우동이 맛있는 이유중에 하나는
       아무래도 면발의 굵기가 제각각. 수타?!
       국물도 짜지 않아서 딸아이가 먹이기도 괜찮고 


   ▼ 일식의 양이 다소 적은 것이 흠이라면 흠.
       돈까스덮밥도 따뜻한 밥과 함께 달콤짭짜름하게 잘먹음


   ▼ 동부이촌동도 우직하니 장사하는 곳들이 점점 줄어들고
       여기저기 새로운 음식점, 새로운 카페들이 들어서서 좀 아쉽긴 하나

       뭐 그래도
       어렸을때부터 친구들 집에 들락날락 거리면서
       살기 좋은 동네란 것은 익히 간접체험했으니,
       한번쯤 살아보고 싶은 동네라는 것은 여전하다.

       돈이 없어서 문제지... ^^;





<주차는 건너편 아파트 단지에 했음>